Well prepared, Get your dream job
설레는 곳, 당신만의 직장
외국인재 채용사례
반도체 솔루션 전문업체 시스템반도체업체 테라스퀘어도 마벨 출신 박진호씨와 영국 블루투스 칩 기업 CSR 출신 한광석씨를 영입해 매출 증가를 실현했다. 박진호씨는 마벨 반도체 제품개발 총책임자였던 해외 경험을 살려 반도체 관련 해외 특허를 12건 출원해 소프트뱅크로부터 자금 유치를 이끌었다. “국내 중소기업으로 입사를 결정하는 데 정부의 해외인재 스카우팅 제도가 많은 영향을 줬습니다.” 정부의 해외인재 스카우팅 사업 지원을 받아 올해 테라스퀘어에 입사한 박진호 최고기술책임자(CTO)의 말이다. 박 CTO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세계 3위의 반도체설계회사인 `마벨 반도체(Marvell Semiconductor)에서 제품개발 총책임자로 근무했던 미국 반도체의 핵심 인재다.

[해외인재 스카우팅]박진호 테라스퀘어 CTO

박 CTO는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인 중에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어하는 인재들이 많이 있다고 전한다. 그만큼 해외에서도 한국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실제 한국으로 돌아오려면 현실적인 문제들이 많아 생각만 하고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박 CTO는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은 인재는 많지만,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기가 쉽지 않아, 해외에 머무르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말한다.

박 CTO도 이러한 인재들과 유사한 상황이었지만 정부의 해외인재 스카우팅 제도로 마음을 굳힐 수 있었다. 정부가 중소기업이 부담하기 어려운 연봉과 정착 비용을 지원해주기 때문이다. 테라스퀘어는 비교적 부담을 줄인 상태에서 유수 해외인재를 영입할 수 있었다.

박 CTO는 테라스퀘어에 입사해 글로벌 문화를 이식시키고 있다. 테라스퀘어의 주력 사업이 해외사업이기 때문에 내부 문화도 글로벌 체계로 변화시키겠다는 것이 경영진의 생각이다.

박 CTO는 “회의 자료를 영문으로 작성, 진행하도록 했다”며 “초기에는 힘들었지만, 어느 정도 정착이 되니 해외사업에 적용하기가 쉬웠다”고 말한다.

회의 등 내부 커뮤니케이션 문화도 고쳤다. 박 CTO는 “과거에는 평직원이 임원에게 의견 개진을 잘 하지 못했다”며 “직급 체계와 상관없이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도록 체계를 고쳐, 이제는 자유스럽게 서로 의견을 교환해 많은 아이디어를 회사 운영에 접목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CTO는 테라스퀘어가 주력 제품이 될 차세대 초전력 100기가 이더넷 개발과 출시에도 적극 참여한다. 테라스퀘어는 하반기 유럽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컨퍼런스에 참여, 제품 발표를 진행한다.

해외인재 스카우팅 사업에 대해 개선방안도 제시했다. 박 CTO는 “해외인재 스카우팅 사업에 국내 기업을 전면에 내세워 홍보를 하면 더 좋을 것 같다”며 “해외인재들이 국내 우수한 중소기업을 선택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핀테크기업 코인플러그(대표 어준선)는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거래소와 결제 솔루션 등 비트코인 관련 모든 것을 다루는 3년차 스타트업이다. 국내 시장을 넘어 아시아 전체로 비트코인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목표를 가진 코인플러그는 올해 초 시스코시스템스 등 글로벌 기업 출신 해외인재 홍재우 CTO를 영입하면서 디지털화폐 원천기술 및 응용기술 개발에 탄력을 받았다. 코인플러그는 홍재우 최고기술책임(CTO) 합류로 디지털 콘텐츠 온라인 구매와 정산 관리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유통플랫폼을 개발하고 국내외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그결과 국내외 7개 특허를 출원했으며 비트코인 선불카드 결제 서비스인 ’OK비트카드’를 출시해 매출을 늘렸다. 또 홍 CTO의 해외 경력을 바탕으로 최근 50억원 투자 유치에도 성공하면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썬시스템(대표 이선상)은 대기업이 장악하고 있는 SSD 시장에서 우수한 기술력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중소기업으로, 연구개발의 중심에는 해외인재 천종옥 연구소장이 있다. 지난해 썬시스템에 합류한 이후, 국내 최초 초소형 M2 SSD 등 기업서버용 SSD 데이터 저장장치 기술을 개발하고, 미국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과 제품 공급 기밀유지협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 진출에 기여하고 있다. 썬시스템에 근무하는 천종억씨는 “중소기업은 해외 마케팅 하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라며 “포장하는 기술이 없고 마케팅 담당자도 카탈로그 제작능력이 없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말했다. 특히 해외시장에서는 작은 부분에까지 완성도를 높인 제품이라야 통용된다는 점을 잊지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MDS테크놀로지는 지난해 싱가포르, 호주 신규사업 진출에 성공했고, 올해는 중국과 러시아 시장에도 진입했다. 작년에는 해외매출도 최초로 100억원을 넘겼다. 이상헌 MDS테크놀로지 대표는 “해외인재 영입 후 기술력과 매출 성장을 이뤘을 뿐만 아니라 회사 내부 분위기도 글로벌 문화에 맞게 달라졌다”며 “중소기업이 해외 인재 영입은 인건비 등 비용때문에 어려웠으나 해외인재스카우팅 제도로 이러한 부담을 해소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MDS테크놀로지는 지난 2013년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출신 노윤선 상무를 영입해 해외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 측은 노 상무 영입 뒤 자체기술개발 솔루션을 인도와 중국에 수출하면서 글로벌 사업 매출이 12% 이상 증가했으며, 해외 법인 영업 관리에서도 수익률이 111% 가량 성장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경험이 풍부한 노상무가 해외사업을 주도해 기존 인도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호주 외에 태국과 인도네시아로도 해외사업기반도 넓혔다. 회사는 올해 정부 지원이 만료되지만 해외사업부문을 노 상무에게 계속 맡길 예정이다.


반도체설계 벤처기업 ’이더블유비엠’은 동작인식 반도체를 개발해 현재 특화된 디지털 신호처리(DSP)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정부의 해외인재 영입 지원 사업으로 미국 반도체설계기업 마벨 출신 김한빈 박사를 영입해 현재까지 약 30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고, 반도체 설계 기술 개발에 일조해 회사의 기술력도 한단계 높일 수 있었다.


이포넷(대표 이수정)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와 같은 외국 소프트웨어를 한국어로 서비스하는 IT 번역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3월 해외인재스카우팅사업을 통해 조성용 이사를 영입했다. 조성용 이사는 클라우드소싱 기반의 번역 시스템 개발 및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를 번역할 수 있는 기계번역 시스템을 개발하여 빠른 속도로 글로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주)이포넷의 조성용 이사는 “한국 근무는 새로운 커리어를 만들어 갈 또 다른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서대학교는 2013년에 세계적인 영화 제작사 루카스 필름에서 ‘스타워즈’ 등을 작업했던 고재혁 교수를 영입했다. 이 대학의 디지털콘텐츠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고 교수는 상의 화질을 최종 결정하는 고도의 기술인 비주얼이펙트(Visual Effects) 전문가로 중소기업의 애로기술 해소와 글로벌 진출을 돕는 등 산학협력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또한 학생들과 함께 창작 애니메이션 ‘최초의 용’을 제작해 아시아 대학영화제에도 출품할 계획이다.


임베디드 솔루션 전문기업 MDS테크놀로지는 지난 2013년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에 근무하던 노윤선씨를 상무로 영입했다. 노 상무의 해외 법인 관리 및 영업 능력에 힘입어 MDS테크놀로지는 해외 수익을 111% 끌어올렸으며, 기존 인도, 말레이시아, 싱가로프, 호주 외에 태국 및 인도네시아에 2개의 신규법인을 설립했다.

반도체설계 업체인 이더블유비엠도 미국 반도체 및 솔루션 전문 기업 마벨에서 차세대 저장장치와 SoC(시스템온칩)을 개발하던 박사출신 김한빈씨를 영입해 30억 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한데 이어 DDR 지식재산(IP) 분야 국내 유일 기술 보유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버츄얼빌더스는 미국 시니언 랩 출신의 김수종씨를 영입해 위치측정 관련 신기술을 개발, 서울시와 서울대보라매병원, 삼성전기, 인천공항 등에 이전ㆍ공급하는 등 매출 신장을 이뤄냈다. 또 이를 기반으로 연내에 미국 법인 및 싱가폴 합작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주)버츄얼빌더스의 김수종 이사는 “미국에서 생각했던 것과 실제 한국에서 일하며 느낀 한국 및 아시아 시장은 많이 달랐다. 본인 업무 역량을 키우는데도 한국 근무는 필요한 경험이다”라고 말했다.


네오펙트,동운아나텍, 엠클라우드에이피, MDS테크놀로, 클레어픽셀, 지란지교소프트 등에서 해외 인재를 영입했다.

  • Customer Center
    + 82 2 554 7574

    평일 : 09 : 00 ~18 : 00 / 주말, 공휴일 : 휴무

  • - 문의및제안 _ helpdesk@donjob.com

    - 메신저문의 _ Kakao, Wechat : dijklim

    - 24시간 전화문의 _ +82 10 5277 4718

  •